고객님의 접속을 환영합니다.








출원비용안내
 
쿡방 전성시대에 ‘셰프(Chef)’ 상표출원 활발
2016-05-04 오후 10:31:26

- 2015년 302건 출원으로 전년대비 43.8% 급증 -

# 백종원의 3대 천왕, 냉장고를 부탁해, 삼시세끼 등 #
쿡방(요리방송)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방송사에서 경쟁적으로 프로그램을 편성하며 시청자들의 시각과 미각을 사로잡고 있다. 신조어인 ‘쿡방’의 뜻을 살펴보면 먹방(먹는 방송)이 한 단계 진화해 요리하다는 뜻의 ‘쿡(Cook)’과 ‘방송’의 합성어로 해석된다. 쿡방 프로그램이 연예인과 스타 셰프(Chef) 등이 직접 요리하고 레시피를 공개, 시청자들과 소통하면서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쿡방 프로그램이 전성시대를 맞으며 프로그램의 주인공인 ‘셰프(Chef)’와 결합된 상표 출원이 크게 활기를 띠고 있다.

 최근 특허청(청장 최동규)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셰프(Chef)’와 결합된 상표는 2011년 102건, 2012년 173건, 2013년 208건, 2014년 210건, 2015년 302건 등으로 지난 5년간 출원 건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셰프(Chef)’의 대중적 인기도가 정점에 오른 지난 2015년에는 302건으로 전년(210건) 대비 43.8%(92건) 증가했다.  

 반면에 ‘요리사’, ‘주방장’이 들어간 상표 출원은 같은 기간(‘11~’15) 6건, 7건, 9건, 8건, 11건으로 지난 5년간 총 41건에 불과했다. 

 방송에서 유명 셰프들이 그들만의 독특한 레시피를 경쟁적으로 선보이고 사회적으로도 ‘셰프(Chef)’가 핫 이슈가 되면서 ‘셰프(Chef)’ 관련 상표 출원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과거에 사용됐던 ‘요리사’나 ‘주방장’ 관련 상표 출원은 미미한 수준이다.

 누구나 손쉽게 요리를 접하고 배울 수 있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 등이 늘어남에 따라 과거 여성의 전유물이었던 요리문화가 전 계층으로 확대되면서,  ‘셰프’, ‘Chef’, ‘쉐프’와 결합된 상표출원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상표는 사회적 트랜드를 반영하는 경향이 있다” 며 “셰프(Chef)가 요리관련 업종(요식업)에는 식별력 없는 문자에 해당되어, 출원 시 도형 또는 식별력 있는 문자 등과 결합하여 출원해야 등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의 : 상표디자인심사국 상표심사2과 사무관 오허진(042-481-5324)

 
상호명: 유니스특허법률사무소  사업자등록번호: 220-01-84784  대표: 윤의섭  통신판매업신고: 강남-7207호   (Tel.02-566-9230 / Fax.02-566-9450)

주소: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06-13 윤익빌딩 17층. Copyright ⓒ 2011 유니스 특허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patent@ineedpatent.com)